정부, 한미 워킹그룹서 남북 접경지역 협력·철도연결 등 논의한 듯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2-10 13:51
통일부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서 밝힌 남북협력 구상 논의"
정부가 10일 서울에서 개최된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남북 접경 지역 협력, 철도·도로 연결 등에 대한 의견 조율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국장급 협의(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는 올해 연초 대통령께서 신년사를 통해서 밝히신 남북협력 구상에 대해 논의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접경지역 협력,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의 남북협력을 강조한 바 있다.

대북 개별 관광이 워킹그룹에서 논의될 사안인지에 대해 여 대변인은 "그동안 정부가 일관되게 밝혀온 것처럼 한·미 간 협력 사항은 아니다"라면서도 "미국 측과 협조 차원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설명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 발병 동향과 관련해서는 "북한 당국의 공식적인 확진자 발표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는) 기본적으로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며 이와 관련한 민간의 동향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날 가동 중단 4년을 맞은 개성공단 사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정착의 중요한 수단이라는 점에서 정부는 재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여건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