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아카데미] '감독상' 봉준호 "후보 감독들 사랑해…상 나누고파"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10 13:07
봉준호 감독이 2020 아카데미 감독상 트로피를 안았다.

10일 오전(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조커' 토드 필립스, '1917'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와 함께 경합을 벌인 끝에 감독상을 수상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 최초다.
 

감독상까지 3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국제영화상을 받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생각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라며 멋쩍게 웃었다.

그는 "어릴 적 영화 공부를 하며 가슴에 새긴 말이 있었다. '가장 개인적인 게 가장 창의적이다'라는 말이다. 바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말이다. 학교에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영화를 보며 공부한 사람이다.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이렇게 상을 받게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사람들이 저의 영화를 모를 때 항상 제 영화를 리스트에 뽑고 좋아해줬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도 감사하다. 쿠엔틴 감독 정말 사랑한다"고 친분을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같이 후보에 오른 감독들도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이들이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트로피를) 잘라 나눠가지고 싶은 마음이다"라며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실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까지 3관왕에 올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