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아카데미] 봉준호 감독 '기생충' 국제영화상까지…2관왕 영예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10 12:35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10일 오전(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레미제라블'(프랑스)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문신을 한 신부님'(폴란드) 등과 경합 끝에 국제영화상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이름이 바뀌고) 그 첫 번째 상을 받게 돼 의미가 깊다. 이름이 바뀐 건 상징하는 바가 있다. 오스카의 취지와 방향에 찬사를 보낸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영화를 함께 만든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홍경표 촬영 감독, 이하준 디렉터, 양진모 편집 감독을 비롯해 모든 예술가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감독상·각본상·편집상·미술상 그리고 국제영화상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그 중 각본상과 국제영화상을 수상, 2관왕의 영광을 안게 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