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허위사실 유포해 시세조종 행위 엄정 대응

홍성환 기자입력 : 2020-02-07 16:23
김용범 기재차관 "신종 코로나 장기화 경우 경기 하방압력"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허위사실 유포를 통해 시세 조종에 나서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허위사실 유포를 통한 시세 조종 등 불공정 행위에 대한 감시를 지속해서 강화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시장 불안이 확대할 경우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에 따라 준비된 시장 안정 조치들을 신속하고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실물 경제와 관련해선 "신종 코로나 확산이 장기화할 경우 내수와 수출은 물론 자동차 산업 등 중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밸류체인(가치 사슬)에 부정적 영향이 확대되며 경기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우리 경제에 대한 파급 영향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한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시행 중인 주요 대책의 이행 상황과 분야·업종별 지원 대책 준비 상황 등도 점검했다.

김 차관은 "기재부는 관계부처와 내국세·지방세·관세 등 세정지원 조치를 발표하고, 입원·격리치료자에 대한 유급휴가비·생활지원비 지원 방침을 결정하는 등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 중"이라며 "향후에도 추가 예산 소요 발생 시 예비비 활용 등을 통해 피해 업종 지원 등 분야별 대책 마련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 금융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