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한다.

4일 교육부에 따르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는 5일 오후 대학 관계자들과 회의를 열고 해당 내용을 논의한다.
 

[사진=연합뉴스]

대학 개강 연기 권고는 7만명에 달하는 중국인 유학생 입국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 확산에 대한 대학가의 불안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모든 대학에 연기를 강제하지 않고, 각 대학이 자율적으로 연기 여부와 기간을 정하도록 한다.

앞서 몇몇 대학은 자체적으로 개강을 미뤘다. 서강대·중앙대·서울시립대는 2주일, 경희대는 1주일 개강을 연기했다.

고려대·명지대·숭실대·홍익대 등은 이날 졸업식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학과 달리 초·중·고등학교는 오는 3월 1일 정상적으로 개학할 전망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의 학교, 2·3차 감염 지역 및 능동감시 대상자가 발생한 지역의 학교, 확진자 이동 동선에 따라 지역 감염이 우려되는 학교 등은 교육 당국과 협의를 거쳐 휴업할 수 있다. 중국인 학생 및 최근 중국을 다녀온 학생이 모두 합쳐 전체 학생의 30% 이상인 학교도 휴업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