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아주3D] ‘윤석열 붙어보자’ 임종석 전 비서실장 제대로 칼 갈았다?

주은정 PD입력 : 2020-01-31 18:31
‘뒷북’·‘뒤끝’·‘뒷담화’ 작렬하는 신개념 위클리 뉴스토크쇼 ‘아주3D’ 제10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30일 검찰 출석 ‘윤석열 목적 가진 수사 확신’ 조국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 30일 공판에서 새로운 증언 나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30일(목)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사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이날 임 전 실장은 “이번 사건은 검찰 스스로 울산에서 1년 8개월에나 덮어뒀던 사건을 작년 11월 검찰총장 지시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할 때 이미 분명한 목적을 갖고 기획됐다고 저는 확신한다”고 주장했죠.

임 전 실장은 “아무리 그 기획이 그럴듯해도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바꾸지 못할 것”이라고 검찰을 향해 작심 비판을 했는데요.

검찰 소환 전 임 전 실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글에 내포된 의미는 대체 무엇이었을까요?

같은 날인 30일, 조국 전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 씨의 공판도 열렸는데요. 이날 새로운 증언이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재판이 거듭될수록 검찰의 주장이 계속 바뀌고 있는 상황인데요. 과연 무슨 발언이 나왔을까요?
 

[사진=이지연PD]



이번 주 아주3D에서 제대로 짚어봤습니다. 영상을 통해 확인하시죠.

기획 이승재 논설위원, 주은정PD 촬영 주은정PD, 송다정PD 편집 주은정PD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