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정부, 30일 오전 10시 인천서 전세기 띄워 '우한 교민' 철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1-29 14:05
외교부, 29일 "중국 당국과 막바지 협의 중" 의료진·검역관 등 신속대응팀 20여명 탑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이하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지역에서 체류 중인 한국민을 국내로 데려올 정부의 첫 전세기가 30일 오전 10시에 뜰 것으로 관측된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 측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다음 날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으로 출발하는 정부 전세기에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을 파견해 교민의 전세기 탑승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어 같은 날 정오에 2번째 전세기가 우한으로 출발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을 위해 30~31일 전세기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사 및 간호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이들은 당일 전세기로 귀국하면서 기내에서도 승객들의 건강 상태를 지속해 확인하기로 했다.

신속대응팀은 당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내에서도 승객의 건강 상태를 계속 확인할 계획이다.

31일에는 이 2차관을 대신해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신속대응팀장으로 현지에 파견된다.

둘째 날에 운영하는 전세기는 이륙과 착륙 모두 김포공항을 이용하게 된다.

한편 중국 정부가 고열, 기침 등 유증상자의 경우 한국 정부의 전세기 편으로 출국이 불가하다는 방침을 보이는 것과 관련, 양국 보건 당국이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