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외교부 "30~31일 우한 체류 국민 700명 철수 결정"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1-28 16:3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과 관련, 외교부가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한국민 700여명 철수를 위해 전세기 4편을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30~31일 양일 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