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이번 주 일정 전면 보류…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총력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1-28 06:26
관계장관회의 긴급 개최…靑국가위기관리센터, 대응체계 점검
설 연휴를 마치고 국정업무에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예정됐던 공개 일정을 전면 보류하고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차단에 나선다.

28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가위기관리센터의 국내외 총 상황을 실시간 보고받고 대응 체계를 점검하는 등 당분간 신종 코로나 대응 일정을 소화하며 조치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당초 오는 30일 예정돼 있던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관련 부처 업무보고도 신종 코로나 대응 주무부처인 복지부가 상황 대응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잠정 연기했다.

이날 오전 서울청사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련 방역예산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이어 오후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종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 있는 교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고,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설 연휴기간에도 신종 코로나 관련 사항을 점검하고 참모진과 대책을 논의했다.

세 번째 국내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 26일 오전에는 경남 양산 자택에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전화통화로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네 번째 국내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에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과 수석비서관급 참모진 전원과 ‘떡국 오찬’을 했다.

당초 수석·보좌관 회의 겸 통상적인 새해맞이 오찬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대책회의 성격으로 회의를 진행해 현안을 보고받고 지시를 내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