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사태 이어 알펜루트도 환매 연기 검토

이민지 기자입력 : 2020-01-27 18:38
TRS 계약 증권사, 리스크 절감 차원에서 계약 해지 통보 한 듯
 

[알펜루트자산운용.]


라임자산운용의 1조6000억원대 헤지펀드 환매중단 여파에 이어 또 다른 사모펀드운용사인 알펜루트자산운용도 펀드 환매 연기를 검토 중 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 관계자는 27일 “일부 증권사로부터 총수익스와프(TRS) 계약 해지 요청이 들어와 28일까지 펀드 환매 연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TRS 계약은 자산운용사가 자산을 대신 매입해주고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 것이다.

조기 TRS 회수 의사를 밝힌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2곳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TRS 계약 기간이 만료됐다. 

증권가에서는 최근 라임 운용과의 TRS 계약을 맺었던 증권사들이 라임 펀드에 대규모 환매 연기가 진행되자 리스크 절감 차원에서 순차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함에 따라 촉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운용과 TRS 계약을 맺었다. 애초 알펜루트자산운용은 1800억원 규모의 메자닌(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채권)펀드에 대해 환매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 어떠한 펀드를 환매 중단할지 확정되지 않았으며, 메자닌 펀드가 아닌 규모가 작은 펀드에 대해 일시적으로 환매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현재 9200억원 규모의 펀드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메자닌, 코스닥 벤처, 프리IPO(공모) 등의 투자 전략을 사용해 '알펜루트 몽블랑V' 등의 펀드를 판매해 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