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우한 폐렴' 차단 위해 "베이징-평양 항공편 취소"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1-25 13:27
북한, 자국거주 외국인 중국여행 잠정 금지…북한내 확진 사례는 없어
북한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과 북한의 항공편을 취소하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베이징과 평양을 오가던 '에어차이나'는 당분간 운항이 취소됐고 북한 내 외국인의 중국 여행도 잠정 금지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신형코로나비루스에 의한 피해 확대' 제목의 기사에서 인접국인 중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베트남, 싱가포르 등지의 발병 상황을 상세히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신형코로나비루스에 의한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여러 나라 언론에서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이 지난시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의 전파 때보다 클 수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세계 각지의 출입국 검열 초소들과 비행장들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으로 인한 전염성 페염을 막기 위해 보다 엄격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국경 통제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검역 강화 등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태국 당국의 사전적 조치들을 상세히 소개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국제사회의 우려를 자아내는 전염병' 기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 "전염병이 급속히 퍼져 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사회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며 경각심을 가지고 위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민주조선은 또 '우한 폐렴' 외에도 조류독감, 에볼라바이러스 등 해결하지 못한 전염병 문제가 산적하다고 지적하며 "국제사회가 방역사업에 힘을 넣어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고 사회의 안정적 발전을 담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현재 북한 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 사례가 보고되지는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 제네바본부 관계자는 24일(현지시간) 현재 북한 우한 폐렴 발병 현황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이같이 확인했다.

한편,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24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23일 북한 외무성으로부터 2월 10일까지 중국 항공인 '에어차이나'가 베이징과 평양 간 항공편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받았다"면서 "중국에서 북한으로 입국이 전면 금지됐다"고 확인했다.

러시아대사관은 다만 "중국을 경유하지 않을 경우 블라디보스토크를 통한 출입국에는 제한이 없다"고 밝혔다.

북한은 또 자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에 대해서도 중국 여행을 잠정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외무부는 24일 웹사이트에 갱신한 '북한 여행 주의보'에서 "북한 당국은 일시적으로 외국인 거주자들의 중국여행을 금지했고 여행사들은 북한 여행 금지에 대해 보고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조선중앙TV는 21일 감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조선중앙TV 캡처로, 보건성 관계자들의 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