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남선알미늄, 이낙연 종로 출마 가능성에 ‘상승’

이민지 기자입력 : 2020-01-23 09:53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종로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관련 테마주인 남선알미늄이 급등세다.

23일 오전 9시 51분 유가증권시장에서 남선알미늄은 전 장보다 7.38% 오른 4435원에 거래 중이다.

남선알미늄은 이낙연 전 총리의 친동생 현재 고문으로 있는 곳이다. 그는 계열사인 삼환기업 대표로 재직했다가 지난해 11월에 대표직에서 물러난 후 이 회사의 고문으로 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총리에게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이같이 제안했고,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