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타이완 차이잉원 총통 지지율, 57%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01-22 16:36

[epa=연합뉴스]


타이완 민간연구소 타이완 민의기금회(民意基金会)가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11일 총통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율은 56.7%를 기록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27.1%보다 지지한다는 응답률이 30% 포인트 높게 나왔다.

민의기금회는 매달 총통의 지지율을 발표하고 있다. 차이 총통의 지지율은 지난해 12월에 실시된 직전 조사보다 7.4% 포인트 상승했으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1.2% 포인트 하락했다.

차이 총통의 지지율은 2017~18년 대체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지지한다를 웃돌았으나, 지난해 10월부터 지지율이 크게 상승했다. 송환법 개정안으로 촉발된 홍콩의 반중 기운 고조가 중국과 적대관계에 있는 차이 총통의 지지율을 상승시킨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중국-타이완 관계에 대해서는 '타이완과 대륙은 하나의 중국에 속한다'는 질문에 대해 80.1%가 '반대'라고 응답. 지난해 1월 조사보다 11.8% 포인트 상승했다. '찬성'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10.8%에 그쳤으며, 지난해 1월보다 13.2% 포인트 하락했다.

차이 총통은 '하나의 중국' 원칙이 포함된 '1992년 합의', '일국양제' 방식의 타이완 통일을 받아들이지 않는 방침을 취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는 동 방침에 대해, 61.6%가 '지지한다', 23.9%가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응답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