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안전·긴급대응 등 사회문제해결 R&D 180억 투입된다

송창범 기자입력 : 2020-01-21 15:04
과기정통부, 사회문제해결형 주요 R&D 2020년도 추진계획 확정
재난안전 플랫폼과 국민생활 안전 긴급대응 연구 등 사회문제해결 R&D(연구개발)에 올해 180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사회문제해결형 주요 R&D 2020년도 추진계획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우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문제해결을 위해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함께 문제해결 전 과정에 참여하는 ‘국민공감·국민참여 R&SD 선도사업’을 새롭게 추진키로 했다. 여기에는 올해 45억원이 투입된다. 주민공감 현장문제 해결에 30억원, 도시재생 연계 리빙랩에 9억원, 사업의 기획 과정을 지원하는 ‘종합지원 허브’ 운영에 6억원이 각각 지원될 예정이다.
 

휴대용 성범죄 약물 신속 탐지 기술 개발 이미지.[사진= 과기정통부]


행안부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에는 총 50억원이 투입된다. 예기치 못한 다양한 재난안전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긴급대응체계로 2019년 28억원에서 2배 가량 지원금이 확대됐다.

또 조달청과 협업해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공공조달 연계형 국민생활연구 실증·사업화 지원’사업에는 37억원을 지원한다. 올해에는 2개의 신규과제를 추가로 선정, 사회문제해결과 관련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발굴해 공공조달로 연계될 수 있도록 리빙랩 기반 실증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의 해결을 위한 신제품‧서비스를 창출하는 ‘사회문제해결형기술개발’에는 22억원을 투자한다.

‘재난안전플랫폼기술개발’사업에는 4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재난감지‧예측을 위한 재난정보 공유플랫폼 개발, 재난 대응을 위한 재난정보 전달 및 건축물 화재관리 플랫폼 등 다양한 재난관리 단계에 공통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술‧서비스 개발을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사회문제해결형 기술개발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 성과도출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는 동시에 기존 사업 역시 실질적인 문제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