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에 뜬 2020년 청와대 설날 선물세트…30만원에 팝니다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1-17 10:30
-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30만원에 등장 - 문재인 대통령 메시지 담긴 카드, 전주 이강주, 양양 한과, 김해 떡국떡 등 담겨

[사진=청와대]


청와대가 국가 유공자 등에게 보내는 2020년 설 선물세트가 중고거래 사이트에 등장했다. 정성이 담긴 선물을 되파는 사람 때문에 청와대 선물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오전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청와대 2020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가격은 30만원이다.

대통령이 보내는 명절 선물이나 시계 등 기념품은 대통령의 인기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지난해 설날 선물세트는 60만원에 사는 사람이 있었을 정도다.

청와대 로고가 들어가 있는 기념품 등을 살 수 있다면 웃돈을 주고라도 구매한다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올해 설 선물은 전북 전주의 이강주(또는 꿀),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의 떡국떡 등 지역 특산물 3종 세트로 구성됐다.

"서로를 응원하고, 가족을 응원하고, 자신을 응원하며, 2020년, 새로운 100년의 희망이 시작되길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도 함께다.

이 선물의 실제 가격은 10만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김영란법(부정척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따라 농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10만원이기 때문이다.

올해 청와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 대응 관계자 △독도헬기 순직 소방대원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관계자 △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신남방정책 협력자 △노인복지업무 종사자 △보육교사 등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와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등 1만4000여 명에게 선물을 전달한다고 했다.
 

[사진=중고거래 사이트 갈무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