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아팠던 과거사 고백… 팬미팅 현장 화제
다음
135

가수 양준일의 굴곡진 인생사가 화제를 낳고 있다. 그는 부모님과 함께 이민을 갔던 10대 시절을 떠올리며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왕따를 당했다"며 "한국에서도 해프닝이 많았지만 미국에서는 더 심했던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가운데 그의 과거 팬미팅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해 12월 31일 양준일의 공식 팬미팅이 개최됐다. 당시 팬미팅 티켓은 오픈과 동시에 전석이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