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3법 통과後]② 유통채널, 소비자 맞춤형 ‘송곳 마케팅’ 가능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1-15 03:15
구매 내역·거주지 등 ‘익명 정보’ 수집으로 개인화 구현

한 소비자가 롯데마트 스마트 스토어 금천점에서 구현 중인 옴니채널 서비스 ‘QR코드 스캔 3시간 배송’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제공]


4차 산업혁명 시대, ‘21세기 원유’라 불리는 데이터를 보다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소위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소비 생활도 보다 윤택해질 전망이다.

데이터3법의 핵심은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비식별화한 ‘가명정보’를 개인 동의없이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것. 기존에는 정보 주체의 동의를 받아야만 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 데이터 수집에 제약이 많았다.

사실상 익명의 데이터를 다양하게 수집·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유통업계 곳곳에서는 개인 맞춤형 ‘송곳 마케팅’을 펼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백화점, 대형마트, 이커머스 등 소비 유통채널 최전방에서는 그간 축적한 고객 정보를 활용해 신사업은 물론 기존 사업도 좀 더 개인화할 수 있게 됐다.

일례로 그간 소비자의 구매 내역, 거주지‧직장 등 위치 정보 등의 개인정보와 일주일 또는 한단 단위 소비 패턴 등 빅데이터를 취합해 계절에 맞게, 개인별 맞춤형 할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데이터3법이 발효되는 7월 이후에는 정보 주체의 동의를 받지 않고도 가명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돼, 기존보다 훨씬 정교한 맞춤형 마케팅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롯데 멤버십포인트 엘포인트(L.POINT) 운영사인 롯데멤버스의 경우, 3950만 엘포인트 회원들을 상대로 매월 자체 소비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이들이 구매한 상품 정보를 바탕으로 구매 트렌드를 파악하는 것인데, 데이터3법이 시행되면 비회원을 상대로도 데이터 수집이 가능해 보다 정보활용이 다양해질 수 있다.

그간 롯데, 신세계 등은 하나의 이커머스 통합 앱을 구축해 회원 빅데이터 파악에 열을 올려왔다. 데이터3법 시행으로 보다 많은 데이터 축적·활용이 가능해지면 성별, 나이대별, 지역별로 구매 패턴을 파악이 쉬워진다. 이에 따른 옴니채널(Omni Channel : 소비자가 온-오프,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 오가며 상품 검색, 구매하도록 하는 쇼핑 환경) 구현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롯데 e커머스 관계자는 “현재 구축 중인 롯데ON은 롯데 유통부문의 채널을 단순히 통합하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고객에게 각 채널들을 유기적으로 연결, 끊어지지 않는 하나의 일관된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옴니채널’이 궁극적인 지향점”이라면서 “데이터3법이 시행되면 옴니채널을 활용한 타깃 마케팅도 훨씬 풍성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