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국 고초에 마음의 빚"…野 "국민갈등 기여하고 무슨 헛소리냐"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1-14 14:52
민주당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 넓은 대화" 한국당 "조국 고초는 마음 아프고 국민 분노는 우습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진행한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승리로 국민과 함께 '반듯한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을 완수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은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잘못된 것은 그대로 인정하라. 그리고 고쳐나가겠다 약속하라"고 공격했다.

야권은 특히 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 "조 전 장관이 거쳤던 고초 그것만으로도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국민들을 우롱했다"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이재정 대변인의 논평에서 "'상생 도약'으로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는 신년 정국구상을 국민께 좀 더 소상히 알리기 위한 자리였다"며 "담대한 남북대화와 교류협력의 진전을 통한 한반도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대책, 정치, 외교 등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 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평했다.

이 대변인은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깊게 공감한다"고 했다.

아울러 전날 검·경 수사권조정 관련 법안과 유치원 3법 등이 통과된 것을 언급, "국민의 응원과 인내 속에 개혁, 민생입법을 처리하고, 이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은 이제 시작이다. 혁신, 포용, 공정, 평화를 위한 국정운영 과제를 빠짐없이 뒷받침할 수 있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했다.

반면 한국당은 날선 반응을 내놨다. 전희경 대변인은 "여전히 국정 자화자찬에 현재 대한민국 상황에 대한 반성도, 개선의 여지도 없는 이벤트였다"며 "의회, 사법까지 전부 틀어쥔 무소불위 권력을 움켜지고 지금과 같은 폭정을 계속 자행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의 장이었다"고 평했다.

전 대변인은 "이 정권의 사법장악에 대한 지적에는 동문서답에 측근 감싸기에 여념이 없었다"며 "대통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보내 자행한 검찰학살을 개혁이라 말하는가 하면, 속보이는 작태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박수갈채로 둔갑시켰다"고 했다.

특히 "조국사태에 대해서는 국민께 진정한 사죄대신 조국에 대한 마음의 빚 운운하며 국민들을 우롱했다. 조국의 고초는 마음 아프고 경악하고 있는 국민들의 분노는 우스운가"라고 쏘아붙였다.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이 "국회와 정부가 합쳐서 국민들을 통합의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지, 오히려 정치권이 앞장서서 국민 분열 조장하는 것은 정말 옳지 못하다. 다음 총선을 통해서 그런 정치 문화가 달라지길 바란다"고 말한 것을 겨냥, "설마 야당을 심판해달라는 말이냐"고 반발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렇게 밝히면서 "국론절단기인 대통령 본인이 할 말은 아니다"며 "정치·경제·안보·외교를 파탄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 반성은 없고, 망상만 있는 대통령의 신념((信念)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에게 '검찰개혁 기여' 운운하며, '마음의 빚'을 졌다는 문재인 대통령. '국민 갈등'에 기여한 사람에게 무슨 헛소리인지 묻고 싶다"며 "조국 한명과 국민을 맞바꾼 대통령이 개탄스럽다. 벽두부터, 국민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대통령 공정하고 평등하고 정의로운 나라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던 국민에게 먼저 빚을 갚아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