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사업 관리용역’ 착수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1-07 10:48
지난달 말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계약 체결
한국도로공사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도로기술역량강화사업 관리용역(PMC)’을 지난 6일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파라과이 도로기술 연구·품질관리 역량 강화 및 도로기술 선진화 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발주했다. 한국도로공사(67.7%)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32.3%)이 함께 참여한다.

사업범위는 △도로기술연구소 마스터플랜 수립 △도로분야(아스팔트, 콘크리트, 지반, 교통계획·안전) 문제해결 대안제시 △도로기술연구소 역량 강화 △실험기자재 도입 지원 등으로, 2021년 말까지 두 기관 전문가 12명이 투입된다.

파라과이는 남아메리카 대륙 한가운데 위치한 내륙국이다. 물류 90% 정도를 도로가 담당하고 있지만, 도로포장률은 10% 미만에 그치고, 도로품질 경쟁력도 열악해 정부의 원조사업 대상국가로 선정돼 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의 시공감리와 아프리카 모리셔스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 민간투자사업의 운영유지관리 컨설팅 등의 해외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파라과이 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한국형 도로기술표준 도입으로 파라과이 및 중남미시장에 우리기업의 진출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년에도 국내 도로교통 관련 민간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개발 및 동반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