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LG전자, 올레드 TV의 혁신과 진화 선보인다…AI에 벽밀착 디자인까지

라스베이거스(미국)=백준무 기자입력 : 2020-01-06 18:00
2020년형 신제품 라인업 공개…48형 올레드도 자사 최초 선보여 브라켓 내장한 디자인으로 시청 몰입감은 물론 공간 활용도 ↑
LG전자가 혁신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을 겸비한 '올레드 TV' 신제품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한다.

오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에서 LG전자는 2020년형 LG 올레드(OLED) TV 라인업을 공개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탑재한 88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보다 강력해진 인공지능(AI)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신제품에 새롭게 적용했다. 55, 65, 77, 88형 등 기존 올레드 TV 라인업에 이어 48형 제품도 처음 내놓는다. LG전자는 신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기술 리더십을 보다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LG전자는 TV 디자인을 한 단계 진화시킨 '벽밀착 디자인'을 선보인다. 해당 디자인은 화면, 구동부, 스피커 등을 포함한 TV 전체를 벽에 완전히 밀착한 방식이다. 이 같은 디자인은 별도의 백라이트가 필요없는 올레드 패널을 이용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벽밀착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LG전자는 TV 내부와 후면 디자인 설계를 새롭게 했다. 벽에 부착하는 부품인 브라켓을 본체에 내장해 벽걸이 부위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도록 했다. 벽과 TV 사이에 브라켓 두께만큼의 공간이 생겼던 기존 TV와 달리 시청 몰입감과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 해당 디자인은 2020년형 LG 올레드 TV 및 8K 슈퍼울트라 HD TV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올레드 TV 신제품은 영화, 게임, 스포츠 등 사용자가 시청하는 콘텐츠 종류에 따라 최적화된 시청 환경도 지원한다. 최신 규격의 'HDR(High Definition Range)' 기능은 영화를 보다 생생하게 볼 수 있게 한다. 주변 밝기나 장르에 따라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 IQ', 감독이 의도한 색감과 분위기를 살려주는 'UHD얼라이언스'의 '필름메이커모드' 등이 대표적이다.

'디즈니 플러스' '애플 TV 플러스', '넷플릭스' 등 다양한 영상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해 사용자가 다양한 콘텐츠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업계 최초로 엔비디아 'G-싱크 호환'과 AMD의 '라데온 프리싱크' 동시 지원 등 게이머들을 위한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게임을 구동하는 외부 기기의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사용자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스포츠를 시청할 때 응원하는 팀의 경기 일정·결과 등을 간편하게 알려주는 '스포츠 알림', 입체 음향을 구현해 경기장에서 관람하는 듯한 현장감을 제공하는 '블루투스 서라운드' 기능 등도 신제품에 탑재됐다.

LG전자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대형 올레드 TV를 상용화한 이후 글로벌 올레드 TV 진영을 지속 선도하고 있다. 글로벌 제조사들이 잇따라 합류하며 올레드 TV 진영은 지난해 말 기준 총 15개로 늘어났다. 프리미엄 TV 수요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올해에도 올레드 TV 진영에 합류하는 제조업체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기대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기반으로 시장 선도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