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청년, 항공기 추락 당시 임산부 보호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1-02 21:55
청년 데리를란에게 훈장과 상 수여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연말 카자흐스탄 알마티 인근에서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 포커(Fokker)-100 항공기가 추락할 당시 한 청년이 임산부를 자신의 몸으로 보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현지시간) 카진포름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데리를란 카다우오프는 우연히 임산부 옆좌석에 탑승해 항공기가 추락하자 자신의 몸으로 임산부를 보호하다 부상당했다.

세릭 쿠제바예프 알마티 경찰청장은 2일 "데리를란은 비상 사태에 임산부를 보호하는 용기를 보였다"며 "이 과정에서 입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다른 승객이 대피하는 것을 돕는 등 헌신적인 모습은 충분히 감사를 받을 만하다"며 훈장과 상을 수여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