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년사] 우오현 SM그룹 회장 “변화‧혁신 대전환 계기될 것”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1-02 19:49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2일 광주광역시 본사 강당에서 시무식을 열고 임직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SM그룹 제공]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2일 광주광역시 본사 강당에서 시무식을 갖고 “올해 그룹의 실천 슬로건은 ‘2020년, 약속을 지키는 문화’”라며 “올해는 그룹의 변화와 혁신의 대전환을 이루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우 회장은 “올해 제조부문에서는 SM스틸 군산공장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후판공장을 준공해 연간 10만톤 이상 후판생산으로 국가경제에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건축사업은 협력업체와 체계적인 품질‧원가관리에 힘써 고객에게 더욱 사랑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향후 글로벌시장에서 전개될 저성장 무한경쟁의 시대에서는빠른 의사결정과 속도감 있는 실천만이 생존조건이 되고 있다”며 “올해도 ‘책임경영’을 모토로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반드시 새로운 도전과 도약은 성공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