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 뇌물수수·돈세탁 혐의로 또 기소 위기

조아라 기자입력 : 2019-12-27 07:01
룰라 연구소, 대형 건설업체로부터 불법자금 유입 혐의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와 돈세탁 혐의로 또다시 기소될 위기에 처했다.

남부 파라나 연방경찰은 룰라 전 대통령의 이름을 딴 '룰라 연구소'가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로부터 400만 헤알(약 11억3천800만원)을 뇌물로 받은 것으로 보고 기소 의견을 냈다고 브라질 언론이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연방경찰은 룰라 전 대통령 외 측근 2명과 오데브레시 전 회장에게도 뇌물수수와 돈세탁 등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룰라 전 대통령은 부패 혐의로 1심과 2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4월 남부 쿠리치바 연방경찰 시설에 수감됐다. 이후 연방대법원이 2심 재판의 유죄 판결만으로 피고인을 수감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판단, 지난달 석방됐다.

한편 이달 초 나온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4%는 연방대법원의 룰라 전 대통령 석방 결정을 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2%는 불공정한 결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부패 수사가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은 81%, 부패 수사를 끝내야 한다는 답변은 15%로 나와 룰라 석방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부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던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지난 11월 8일(현지시간) 쿠리치바의 연방경찰 시설에서 석방돼 나온 직후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