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대표, 동영상으로 임직원에게 새해인사 전한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19-12-20 11:01
시간,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모바일과 PC로 접속, 시청 가능
LG 새해모임이 달라진다.

㈜LG는 내년 1월 2일 오전 구광모 ㈜LG 대표의 신년사를 담은 동영상을 전세계 25만명의 LG 임직원에게 이메일로 전송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임직원들은 시간,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신년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LG는 지난 1987년 LG트윈타워 준공 이후 31년 간 여의도에서, 올해 초에는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700여명이 모여서 새해모임을 진행했다. 

기존 강당 등의 공간에서 한정된 임직원들이 모여서 하던 오프라인 시무식 형태를 모바일과 PC 등 디지털을 이용해 온라인으로 신년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LG는 영상을 통해 전세계 임직원들과 효과적으로 소통하고, 디지털에 익숙한 1980년부터 200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MZ세대)를 비롯한 LG구성원 전체에게 가까이 다가가 신년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러한 변화는 평소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소탈하고 실용주의적인 구광모 대표의 경영방식과 맥을 같이 한다.

LG전자, LG화학 등 다수의 계열사 역시 최고경영자(CEO) 신년사를 디지털을 활용해 전달하는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LG관계자는 "기존에는 정해진 수백 여명의 임직원들이 제한된 장소에 모여 시무식 행사를 해왔다"며 "내년에는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하는 날에 국내와 해외에서 근무하는 LG 전체 구성원과 효과적으로 소통하는 신년 메시지를 직접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