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정상회담 앞서 무역장관 회의 22일 개최"-교도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2-19 21:59
'수출규제 대립' 韓日 양자접촉 성사 가능성 관심
오는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에 앞서 3국 간 무역장관 회의가 열린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리청강(李成鋼)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는 이날 한·중·일 3국이 오는 22일 베이징에서 경제무역장관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에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중국에선 중산(鐘山) 상무부장, 일본에선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이 참석한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이번 한·중·일 무역장관 회의는 동아시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가속화 방안을 협의하는 자리다.

중국이 낀 3국 간 회동이지만, 일본이 지난 7월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한 이후 대립하는 한일 양국의 주무 부처 수장이 만나는 무대여서 한층 주목을 받고 있다.

수출규제가 시작된 뒤 지금까지 가동된 한일 무역당국 간 최고위급 대화 채널은 지난 16일 도쿄에서 국장급이 수석대표로 참여한 가운데 열린 수출관리 정책대화였다.

이 때문에 이번 3국 무역장관 회의를 계기로 성 장관과 가지야마 경산상이 개별적으로 만나 각료 차원에서 현안을 논의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일 양국은 지난 16일 개최한 국장급 정책대화에서 대화를 계속해 수출관리를 둘러싼 문제를 해소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경제무역장관 회의 하루 전인 오는 21일에는 베이징에서 3국 FTA 수석대표 회의도 열린다.

이 회의에는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 가가와 다케히로(香川剛廣) 일본 외무성 국제경제대사가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그래픽=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