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JAPAN' 여파 지속…11월 방일 한국인 65%↓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2-18 21:21
8월 이후 두 자릿수 감소세 동일본대지진 이후 역대 3위 감소폭
일본불매운동인 '노 재팬(NO JAPAN)' 여파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한국인 여행객의 일본 기피 현상이 두드러진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 11월 한 달간 방일 한국인 수는 작년 동월(58만8213명)과 비교해 65.1% 급감한 20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징용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로 지난 7월 한국만을 겨냥한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여파다.

일본의 수출 규제를 계기로 한국 내에서는 '일본 관광 안 가기' 분위기가 확산했다.

그 영향으로 방일 한국인 수는 지난 7월 -7.6% 감소세로 돌아선 이후 8월 -48.0%, 9월 -58.1%, 10월 -65.5%로 작년 동월 대비 감소폭이 계속 커졌다.

올 11월 감소폭(-65.1%)은 전월인 10월과 비교해선 소폭 둔화한 것이긴 하지만 동일본대지진 직후인 2011년 4월(-66.4%) 이후로 따지면 올 10월에 이어 역대 3위 수준이다.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여파로 지난 8월 일본 온천관광지인 오이타(大分)현 유후인(湯布院)의 한산한 상점가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