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7분간 중대 시험"... '다단 로켓', '재진입' 기술 과시한 듯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2-16 08:26
신형 2단 액체 추진체 엔진 연소 실험 가능성
북한의 연이은 동창리 시험을 두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다단 로켓' 개발 또는 재진입 기술을 과시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근거는 이례적으로 공개된 시험 시간 '7분'. 북한은 지난 14일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6일 만에 또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하며 13일 밤 10시41분부터 48분까지 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ICBM 1단 엔진이 3~5분 가량 연소가 가능하기 때문에, 7분이라는 시간 상 북한이 2단 엔진 다단연소(켰다 끄기)를 2~3회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항공우주기계공학부 교수는 15일 “북한이 7분간 시험했다고 공개한 점을 보면 2단 추진체에 쓰이는 엔진에 대한 시험을 한 것 같다. 1단 엔진의 경우 이렇게 장시간 연소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채연석 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역시 “시간만 봐서는 우주발사체거나 ICBM 2단 로켓 엔진 실험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일단 엔진을 사용한 뒤에 껐다가 관성으로 고도를 높인 다음 인공위성 고도에서 재점화해 궤도에 진입시킬 정도의 기술을 가졌다는 걸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의 핵심인 재진입체 기술 확보에 나섰다는 해석도 있다. 다단연소(켰다 끄기를 반복)로 탄두의 속도를 조절해 안정적으로 재진입하는 기술을 시험했다는 것이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 프로그램 소장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공개한) 7분은 모터 연소보다는 재진입체(Reentry Vehicle) 시험처럼 들린다”고 말했다.
 

지난 3월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모습.[사진= 38 North·DigitalGlobe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