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화문 집회·청와대 행진…국회 파행 속 강경 행보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2-14 10:14

자유한국당은 14일 오후 1시부터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규모 장외 집회를 연다. 이들은 장외집회를 마치면서 청와대를 향해 가두 행진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두고 여야가 격렬한 대치 끝에 파행으로 마무리 됐지만 한국당은 대여공세의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다.

이번 집회는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로 이름을 붙였다. 청와대의 비리 의혹을 주 공격 방향으로 잡아 대여투쟁의 명분을 살리겠다는 계산이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연관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 3대 의혹을 꼬집었다.

또 이번 집회에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를 위한 여론전도 한다.

한국당의 장외집회는 '조국 사태' 때인 10월 19일 이후 약 2달 만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 당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상정 저지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