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국회서 사흘째 농성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2-13 09:43
"'청와대+4+1' 난잡한 세력과 싸워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한국당을 뺀 여야 '4+1' 협의체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강행 처리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과 관련해 "싸울 수밖에 없다.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며 투쟁 의지를 밝혔다.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제목을 남긴 황 대표는 "문제해결의 방법이 거의 투쟁밖에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서글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을 향해 "희대의 부정선거, 공작 선거를 저질러놓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나"라며 "4+1, 이 권력의 불나방들을 보시라. 자유민주주의 틈새를 누비고 들어와서 자유민주주의를 뒤덮어 버릴려고 하는 잡초 같은 세력이다"고 덧붙였다.

또 황 대표는 "정상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다. 그리고 시간이 없다"라며 "곧 2대 악법(공수처법, 선거법)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런 상황에서 황 대표는 "좌파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 우리 국민의 패배이고 자유 대한민국의 최후다"라며 "싸울 수밖에 없다.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의지를 보였다.

아울러 청와대를 겨냥해서도 싸움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한 황 대표는 14일 오후 1시 광화문에 지지자들이 모여줄 것을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광림, 염동열,권성동 의원 등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김밥 한줄과 생수 한통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이날 본회의 개의에 앞서 선거법 최종안을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고, 검찰개혁 법안과의 일괄타결을 시도할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