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은 새로운 문화'···한국언론학회 '방탄소년단 글로벌 세미나' 개최

장윤정 기자입력 : 2019-12-11 13:12
"방탄소년단은 새로운 문화다"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양누리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BTS 너머의 케이팝: 미디어기술, 창의산업 그리고 팬덤문화' 세미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방탄소년단이 만들어낸 다양한 문화현상에 대한 심도깊은 고찰이 이어졌다. 

한국언론학회 문화젠더연구회 주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21세기 비틀스'로 불리는 방탄소년단이 만들어낸 아이코닉한 문화 현상에 대해 다뤘다. 방탄소년단 등장 후 케이팝 관련 논의가 어떻게 발전, 확장하고 있는지 학계의 다층적인 관점에서 토의하는 장으로 마련됐다.

[사진= 한국언론학회 제공(김춘식 한국언론학회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행사는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홍석경 교수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총 4개의 세션, 12개의 논문 발표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은 ‘K-POP의 정경’을 주제로 중국 시추안대 정아름 교수와 홍콩 침례대 루 티엔 박사과정, 캐나다 토론토대 미셸 조 교수가 방탄소년단이 폭발시킨 사회적 변화와 현상들을 짚었다.

첫 발표자로 단상에 오른 정아름 교수는  '팬 활동과 노동'의 관계를 살폈다. 정 교수는 “지금 시대의 팬의 활동은 1세대, 2세대 때 팬과는 전혀 다르다. 오늘날 팬덤의 활동은 복잡하고 계속 바뀌고 있는데 대부분들의 팬들은 디지털 기술과 미디어를 매일 사용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소셜미디어를 매일 사용하고 여러 가지 포스팅을 하고 자신들이 좋아하는 연예인을 홍보한다"며 "많은 아티스트들 역시 이러한 플랫폼을 활용해 팬들이 아티스트들과 직접 소통한다는 느낌을 주고, 환상을 갖게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아름 교수는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을 위해 팬들이 자발적으로 하는 활동들을 소위 '노동'이라 칭했다. 정교수는 "자신들의 충성심을 입증하는 방법이기도 하고 진정성을 입증하는 방법이기도하다"고 정의했다.

[사진= 한국언론학회 제공(정아름 중국 시추안대 교수)]


정 교수는 “음원 다운로드와 스트리밍이 가장 기본적인 활동”이라며 “팬들은 24시간 내내 숨 쉬듯이 스트리밍을 한다. 많은 한국 사람들이 특별한 취향이 없다면 톱100 차트를 듣는다. 이에 팬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노래를 알리고, 그 아티스트가 다음 앨범을 낼 수 있는 비용을 만들기 위해 이러한 활동을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K팬들은 매우 조직적인 네트워크다. 조직력과 기술력을 모두 동원해서 스트리밍을 비롯해 투표, 오피셜 뮤직비디오 스트리밍, 악플 감시를 위한 자료 수집 등의 활동을 한다. 하지만 액티브한 소비자이자 프로슈머라고 생각하는 팬들 중 일부는 소속사나 아티스트에게 무리한 것을 요구하기도 한다. 글로벌 팬덤이 확장하고 있는 지금, 팬덤의 활동이 어떻게 동원될 수 있는지 어떻게 건전한 문화를 형성할 수 있는지 생각해봐야 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홍콩 침례대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루 티엔'이 나서 팬 활동과 박사활동을 겸한 자신의 사례를 들어 성지순례와 산업간의 연계성을 설명했다. 그녀는 "팬들이 과거 방탄소년단이 방문했던 발자취를 따라가는 관광인 ‘방탄 투어’를 예로 들어 팬들이 ‘문화적 매개자’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언론학회 제공(루 티엔 홍콩 침례대 박사과정)]


루 티엔은 “팬들은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 촬영 장소, 멤버들이 방문했던 박물관 등 멤버들이 방문했던 장소를 찾는다”면서 “대표적인 곳이 방탄소년단 ‘봄날’ 뮤직비디오에 나왔던 기차역이다. 팬들이 해당 장소가 경기 양주에 있는 임시역이라는 것을 발견하고 소셜 미디어 등에 이를 공유하며 ‘방탄 투어’에 나서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드라마가 해외팬들을 관광지로 끌여들였다면 이제느 케이팝이 이제 한류의 중심으로 부상하면서 드라마 투어리즘과 다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세계 케이팝팬들의 정서적으로 감정적인 케이팝 투어가 가능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루 티엔은 “팬들은 하위문화로 소외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주체가 되어 이런 지형을 확대한다. 의미와 상상력이 특정 장소에 투영되면서 K팝의 문화적, 경제적 경계가 확대되고 있고, 팬들은 문화적 매개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K팝은 단순히 쇼 비지니스가 아닌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한국언론학회 제공(미셸 조 캐나다 토론토대 교수)]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미셸 조 교수는 안무 비디오, 리액션 비디오 등의 다양한 미디어 외적인 생산 활동을 통해 K팝 아이돌을 소비하는 팬들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미셸 조 교수는 자신들의 뮤직비디오를 보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반응을 담은 영상, 자신의 뮤직비디오 리액션 영상을 보고 반응하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담은 영상 등을 통해 팬들이 대리만족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영상들을 통해 아이돌들에 대한 친밀감뿐만 아니라 팬들끼리의 친밀감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미셸 조 교수는 "팬 문화와 정치적인 문화가 유사하게 운영되고 있다. 건전한 팬문화를 만드는 것은 건전한 정치문화를 만드는것과 비슷할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언론학회 김춘식 회장은 "방탄소년단의 성공으로 케이팝이 글로벌 팝 컬처로서 새 시대를 맞게 됐다"며 "방탄소년단이 미친 문화현상을 다각도로 연구해볼 가치가 있어 이번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