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예산안 통과에 '정치뒷거래·떡고물' 등 비판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2-11 08:14
"민주·민생 날치기…이제 가짜 검찰·정치개혁 주고받는 사기극 자행할 것" 심재철 "홍남기 등 정부관계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할 것"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11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5당의 내년도 예산안 강행처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1시께 한국당 의원들이 농성을 벌이는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긴급 입장을 발표, "의회주의가 파괴됐고 법치가 무너졌다. 국민 세금은 도둑질당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이게 과연 민주주의 국가에서 광명대천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인가"라며 "국민 혈세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통과를 위한 정치적 뒷거래의 떡고물로 이용됐다. 일부 정파의 호주머니를 채우는 쌈짓돈을 변질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법 개정을 통한 의석 나눠먹기에 눈이 멀었다. 황급히 급조된 불법 조직으로 이제 온갖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며 "국민의 한해 살림을 계획하는 자리에 국민은 없었다. 제1야당의 자리도 없었다. 입을 막아 할 말 못 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집권여당과 2중대 군소정당의 야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나라가 얼마나 무너질지 예측이 되지 않는다"며 "이제 저들은 가짜 검찰개혁, 가짜 정치개혁을 주고받는 대국민 사기극을 자행할 것"이라고 했다.

또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며 "대한민국을 무너뜨릴 좌파독재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 저와 한국당은 결사항전의 각오로 맞서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정권의 폭정에 정말 목숨을 걸고 결연히 싸워나가겠다"며 "국민 여러분도 함께해달라.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저 오만한 정권을 심판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심재철 원내대표는 "날치기 통과된 예산은 위헌"이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당해야 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부 관계자에 대해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죄, 정치 관여죄로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의 내년도 예산안 본회의 통과를 규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