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예산안 처리 후 병원行…“건강상 이유”

김봉철 기자입력 : 2019-12-11 00:23
한국당 집단 항의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국회 본회의 의사진행을 끝까지 마치지 못하고 건강상 이유로 병원으로 향했다.

이날 본회의는 주승용 국회 부의장이 마무리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에서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수정안이 상정돼 처리되자, 국회의장실을 집단 방문해 강하게 반발했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지정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몫 사법개혁특별위원의 사·보임 문제를 두고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 방문을 받은 후 ‘저혈당 쇼크’ 증세로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본회의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