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뽑은 2019 서울시 10대 뉴스, 1위는 '따릉이'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2-10 11:15
3년 연속 1위 차지…2위는 서울 전역 공공 와이파이

[사진= 아주경제DB]


서울시의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시민들이 가장 공감한 서울시 정책으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11월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한 '우리를 든든하게 한 2019 서울시 10대 뉴스' 시민투표 결과 '따릉이'가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우리를 든든하게 한 2019 서울시 10대 뉴스 선정 시민투표는 지난 11월 14일부터 이달 8일까지, 총 25일간 15만1325명이 참여했으며 서울시 주요 정책 30개를 대상으로 순위와 관계없이 1인당 최대 3개까지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고, 총 투표수는 31만8268표였다.

시민들의 삶을 바꾼 가장 공감하는 정책 1위 '서울공공자전거, 따릉이'(2만309표, 6.4%)는 올해 누적 회원 수 100만 명을 돌파(총 117만 명)했으며, 대여건수도 3000만여 건을 기록했다. 서울시민 1명당 따릉이를 3번 정도 이용한 수치이다.

2019 서울시민을 든든하게 한 정책 2위는 '서울 어디서나 와이파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 S-Net구축'(1만9881표, 6.2%)이 차지했다. 3위는 가사·간병이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가정 내 돌봄 걱정을 해결해 주는 돌봄SOS센터(1만7619표, 5.5%)였다.

특히 올해는 청년·신혼부부의 출발선인 집 문제를 해결해주는 역세권 2030 청년주택(1만3972표, 4.4%), 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1만3105표, 4.1%)정책 등 청년을 위한 정책이 다수 10위 안에 선정됐다.

이 밖에도 어르신 등 취약계층의 복지와 건강을 살피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4위 5.1%), 맑고 깨끗한 서울을 위한 미세먼지 걱정없는 서울(6위 4.4%), 올해 개관한 책과 휴식이 있는 복합문화공간 서울책보고(9위 4.1%) 등 세대별‧대상별 맞춤형 생활밀착형 정책도 10위권 안에 포함됐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우리를 든든하게 한 2019 서울시 10대 뉴스 결과에 서울에서의 더 나은 삶의 변화를 원하는 시민들의 기대와 바람도 반영된 만큼 내년에도 민생을 향한 다양한 맞춤형 정책으로 시민들이 서울의 변화를 몸소 체감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