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검경, 함께 진실 규명해야…검찰 단독수사 정치적 의도"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2-06 10:23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 "최고의 인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지난 울산시장 선거 당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검경은 한치의 사심도 없이 함께 사건의 진슬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정치적 의도가 의심되거나 진실을 덮으려는 수사가 될 경우 민주당은 특검을 해서라도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의 단독수사는 선택적 수사, 정치적 의도를 가진 수사,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의 의혹을 말끔히 털기 어려운 취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울산고래고기사건, 젊어서 유명을 달리한 청와대 특감반원을 둘러싼 검경의 증거 압수수색 갈등 등 의혹이 매우 심각한다"며 "특히 3대 의혹은 물론 두 수사기관인 검경의 갈등이 첨예하게 나타나고 있고, 청와대 비서실까지 수사가 넓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신뢰를 위해서라도 수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며 "민주당도 설훈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찰공정수사특위 활동을 시작했다"고 했다.

한편 전날 문 대통령이 추미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한 것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모두 신뢰하신 뛰어난 분"이라며 "법률 전문성 뿐 아니라 개혁 전문성과 리더십까지 갖췄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에 대한 요구가 굉장히 큰 지금 어려운 일을 선뜻 맡아줘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며 "시대적 요구인 사법개혁, 검찰개혁,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맡을 최고의 인선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