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포항테크노파크 제5벤처동 준공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12-06 03:05
SW·ICT, 바이오산업, 차세대에너지 육성사업 박차

포항테크노파크 5벤처동 준공식 장면. [사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포항테크노파크와 공동으로 지난 4일 포항테크노파크 내 제5벤처동 대회의실에서 경상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관내 R&BD기관장, 포항시 유망강소기업 협의회장 등 기업인 단체장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벤처동 준공식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4차 산업을 대표하는 SW·ICT, 바이오산업, 차세대에너지 분야 우수기업 유치, R&D 및 사업화 지원을 목적으로 포항시와 테크노파크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시 50억원, 테크노파크 50억원 등 총 100억원을 투입해 제5벤처동 건립을 추진해왔다.

포항테크노파크 제5벤처동은 포항시 남구 지곡동 601번지(지곡로 394)에 지상5층 구조로 연면적 6077㎡, 대지면적 7898㎡, 건축면적 1324㎡ 규모로 건립돼 현재 4개사가 입주해 있다.

딥러닝기반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해 자율주행 분야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해 현대자동차그룹, LG전자 등 대기업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한 ㈜스트라드비젼, 포항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이후 1호 연구소기업이자 벤토나이트-소라페닙 복합물을 활용한 신약개발을 추진 중에 있는 ㈜바이오파머 등이 입주해 있다.

또한 국내유일 센서소자 자체설계기술을 보유한 ㈜이너센서, CPS기반 3D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중심으로 포스코, 포스코ICT, SK텔레콤과 주 거래를 하고 있는 ㈜휴비즈ICT 모두 4차 산업을 대표하는 우수기업으로서 첨단산업도시 포항의 위상을 드높여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항시는 기업의 기술사업화에 따른 전문기관의 시제품 제작, 홍보, 마케팅, 해외 판매는 물론 정부과제 수주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포항테크노파크의 장점을 살려 SW/ICT·바이오·차세대에너지 분야 기업 육성 및 역량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테크노파크 5벤처동 건립을 통해 강소연구개발특구 및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 벤처밸리조성 등의 사업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켜 4차 산업 분야에서 창업과 일자리 창출 등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