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초대석] 이상국 기업은행 디지털그룹 부행장 "핀테크 기업과의 상생으로 시너지 효과"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2-06 05:00
중기 지원 역할하며 미래 혁신 도모 빅데이터 분석 활용… 내부역량 강화

IBK기업은행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중소기업 지원을 목표로 한 국책은행 역할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핀테크 기업과 손잡고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출시하고 있다. 정체성을 지키면서도 미래를 향한 발판을 마련한 것이다.

최근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한 이상국 기업은행 디지털그룹 부행장은 "기업은행은 혁신기술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핀테크 기업과 경쟁하기보다 상생 발전하는 새로운 전략을 추구한다"며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동반자 금융을 추구하는 기업은행의 이념과도 일치하는 시너지 효과가 발생한다"고 밝혔다.

핀테크사와의 협업을 통해 기업은행은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출시해 신시장 개척 및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 핀테크 기업은 금융시장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시장 테스트가 가능하며, 금융지원 및 기업 간 네트워킹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외부 기관들과 협업관계를 보다 쉽게 구축할 수 있는 것이다.

금융소비자 역시 다양하고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아지게 된다.

지난 9월에는 'IBK 1st Lab(퍼스트 랩)'을 출범하며 '핀테크 액셀러레이터' 역할을 맡게 됐다. 중소기업금융의 선두답게 신기술 기반의 디지털 혁신 서비스로 기업경영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 부행장은 "핀테크 기업 입장에서는 은행과 함께 협업을 하는 것이 엄청난 레퍼런스인데, 4년 넘게 핀테크 드림랩을 운용하며 사업화까지 많은 걸림돌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퍼스트 랩은 이런 걸림돌을 사전에 확인해 실제 은행과 협업할 수 있는지를 테스트하는 혁신 테스트베드"라고 설명했다.

사업화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핀테크 기업의 기술뿐 아니라, 해당 사업과 관계된 현업부서와의 연계가 중요하다는 것도 드림랩을 운용하며 얻은 결과다. 이 부행장은 신속하고 유기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퍼스트 랩을 본점에 열었다.

아직 3개월밖에 되지 않았지만 눈에 띄는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현재 퍼스트 랩에 입주해 있는 인포소닉이 기업은행과 사업화를 전제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SC뱅크(싱가포르), HDFC뱅크(인도), 애자일코어(일본), 베네핏페이(바레인) 등에서 관심을 보였고 기술검증(PoC) 진행 및 사업계약으로 이어졌다.

빅데이터 분석·활용을 통한 내부역량도 강화하고 있다. 중소기업 특화 은행이라는 장점 덕분에 개인고객뿐 아니라 기업고객에 대해서도 빅데이터 수집 및 분석이 가능했다.

예를 들어 기업고객의 경우 내부 은행데이터와 외부 공시 자료 등을 분석해 영업점에서 파악하기 힘든 영업기회나 잠재위험을 사전적으로 영업점에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부행장은 "본부부서에도 대용량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제공해 고객관리, 마케팅, 전행 건전성 관리, 업무프로세스 개선 등 은행업무 전반에서 빅데이터가 활용되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올 하반기 대용량의 빅데이터 분석과 AI를 활용해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금융사기 탐지모델'을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기업은행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