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군주요지휘관회의 모두 발언... "북한, 새로운 길 긴장고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군사 활동이 빈번해지고 있는 북한 동향을 예의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4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2019 하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북한은 전투비행술대회를 하고 서해 창린포 해안포 사격으로 9·19 군사합의도 위반했다"며 "최근에는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는 등 올해 들어 13회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북한이 한국과 미국 정부에 대해 연내에 대북 정책을 전환하지 않으면 대화에 응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군사 활동 증강을 예의 주시 중"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올해 안보 환경은 과거보다 역동적으로 변화해 예측하기도 매우 어려운 시기였다고도 언급했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 진입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GSOMIA) 조건부 연장 △북한 목선 경계 작전 실패와 2함대 허위 자백 사건, 지뢰 폭발 안전사고 등을 예로 들었다.

끝으로 정 장관은 내년이 6·25전쟁 70주년 해임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이 제시한 3원칙 즉 전쟁 불용, 상호 간 안전보장, 공동번영을 통해서 남북이 오랜 분단과 대결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한반도 역사에 대전환을 만들어나간다는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우리 군이 잘 뒷받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경두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