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미샤, 국내 뷰티기업 최초 이라크 진출

서민지 기자입력 : 2019-12-04 09:06
고온·건조 사막날씨 노화막는 고기능 스킨케어로 승부

미샤 이라크 1호점. [사진=에이블씨엔씨]

에이블씨엔씨 미샤가 4일 국내 화장품 역사상 최초로 이라크 시장에 공식 진출했다.

미샤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자유나 몰(Zayoona Mall)’에 1호 매장을 열었다. 이라크 미샤 1호 점이 자리잡은 자유나몰은 1일 방문객이 2만5000명에 이르는 바그다드 동부 지역 최대 규모 종합 쇼핑몰이다.

국내 화장품 브랜드의 이라크 시장 진출과 오프라인 매장 오픈은 미샤가 처음이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이라크 화장품 시장은 현재 태동 단계로 아직까지 시장을 주도하는 브랜드가 없는 상황”이라며 “주요 쇼핑몰에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한 만큼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이라크는 연간 약 2억달러(약 2380억원) 이상의 화장품을 수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50℃가 넘는 기온과 모래먼지가 많은 사막날씨 때문에 피부손상 및 노화를 방지할 수 있는 고기능 스킨케어 화장품이 인기 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최의경 에이블씨엔씨 해외사업부문 전무는 “미샤가 중동시장을 타깃으로 개발한 다양한 색상의 비비크림이 이라크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보랏빛 앰플이나 개똥쑥 에센스 같은 고품질의 스킨케어 제품도 지속적으로 선보여 이라크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샤 이라크 1호점에서 쇼핑 중인 현지인들 모습. [사진=에이블씨엔씨]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