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트럼프 방위비 압박, 추가적 상황변화라 생각 안해"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2-04 09:06
3~4일 미국 워싱턴D.C.서 한·미 방위비협상 4차 회의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3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방위비를 더 부담해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추가적 상황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 대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 앞에서 특파원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방위비 증액 요구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번 원칙론적인 인상에 대한 문제를 말씀했기 때문에 추가적 상황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처럼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급 특별협정 4차 회의가 진행되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인 대한(對韓) 압박에 나선 가운데 이에 대한 확대해석을 차단, 협상에 미칠 영향을 사전에 막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정 대사는 협상 전망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방위비를 더 내야 공정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은 매우 부자 나라다. 그들은 그럴 능력이 된다"고 말했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2일(현지시간) 3~4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4차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을 위해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