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롱도르' 메시 1위 호날두 3위… 손흥민 22위 '아시아 최고 순위'
다음
123

바르셀로나 소속의 리오넬 메시가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1위를 차지했다. 무엇보다 토트넘 소속의 손흥민이 22위를 기록하며 대중들의 관심을 모았다. 다음은 2019 발롱도르 순위 △1.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2. 버질 판다이크(리버풀) △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4. 사디오 마네(리버풀) △5.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6. 킬리앙 음바페(파리생제르맹) △7. 알리송(리버풀) △8.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9.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10. 리야드 마레즈(맨체스터 시티) △11. 프렝키 데용(아약스, 바르셀로나) △12.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13. 에덴 아자르(첼시, 레알 마드리드) △14. 케빈 데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15. 마타이스 데 리흐트(아약스, 유벤투스) △16.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17. 호베르투 피르미누(리버풀) △18. 앙토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19.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리버풀) △20.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아스널) 두산 타디치(아약스) △22. 손흥민(토트넘) △23. 위고 로리스(토트넘) 등이다. [사진=프랑스풋볼 공식 SNS]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