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성남 어린이집 발언’ 논란…복지부 “국민의 마음 헤아리지 못해” 사과

송종호 기자입력 : 2019-12-03 07:25
2일 국회서 발언 핀판 쏟아지자 이 날 오후 늦게 사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 사건에 대해 한 발언이 논란이 일자 복지부가 국민 정서를 헤아리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2일 오후 복지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박 장관의 발언은 아동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 아동과 부모,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성남시와 경찰, 아동 전문 기관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통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피해 아동의 보호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박 장관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의에 어린이의 행동을 어른의 관점으로만 봐서는 안 된다며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박 장관이 사실관계를 확인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답변했다고 하더라도 관련 사건의 당사자와 가족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여론은 박 장관의 발언을 두고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냐”, “성폭력이 어떻게 자연스러운 발당과정이냐” 등 비판을 쏟아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