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째 0%대…소비자물가 역대 최저 가능성 커졌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9-12-02 10:47
11월 소비자물가 0.2% 올라 4개월 만에 반등…근원물가 20년 만에 최저 연간 물가, 역대 최저 유가 급락 때인 2015년 0.7%도 밑돌 듯
소비자물가가 넉 달 만에 공식적으로 상승했다. 하지만 1%대를 밑도는 저물가는 11개월째 이어졌다. 이에 따라 연간 물가가 역대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 가능성이 커졌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저물가 흐름은 수요 측 물가 압력이 낮아지는 가운데 공급 측 요인과 정책 요인에 의해 나타난 현상"이라며 "기저효과 등 특이 요인이 완화하면서 연말엔 0% 중반대로 회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 자료를 보면 올해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전년 같은 때보다 0.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가 공식적으로 오른 것은 지난 7월 이후 4개월 만이다. 소비자물가는 8월(-0.038%) 하락세로 전환한 후 9월(-0.4%) 사상 첫 공식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다. 10월(0.0%) 보합으로 하락세가 멈췄다.

다만 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0.8%를 기록한 이후 11개월째 1%를 밑돌았다. 이는 1965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긴 기간이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지난해 높은 물가 상승률에 따른 기저효과가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앞으로) 마이너스 물가만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올해 1~11월 누적 소비자물가는 0.4%로 올해 소비자물가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전 연간 최저 물가는 국제유가가 급락했던 지난 2015년(0.7%)이다.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에는 0.8%였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 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전년 대비 0.6% 상승했다. 이는 20년 만에 최저인 지난 9월(0.6%)과 같은 수준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0.5% 올랐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460개 품목 가운데 구매 빈도가 높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바탕으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2% 상승했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작성한 신선식품지수는 5.3% 하락하며 5개월 연속 내렸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0.1% 상승했다.

품목 성질별로는 농·축·수산물이 작년 같은 때보다 2.7% 하락했다. 감자(-38.3%)는 2005년 4월(-45.2%) 이후 최대 하락 폭을 보였다. 마늘(-23.6%)은 2014년 5월(-25.5%) 이후 5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공업제품은 1년 전보다 0.2% 내렸고 전기·수도·가스는 1.5%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는 0.7% 상승했다. 특히 외식 등을 포함한 개인서비스 가격이 1.6% 올랐다.

 

11월 소비자물가 동향[그래픽=통계청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