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대출금리 다시 하락세로…예대마진차 1.65%포인트로 축소

안선영 기자입력 : 2019-11-28 12:00
10월 가계대출 금리 연 3.01%…전월대비 1bp 하락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시장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내림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9년 10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는 연 3.01%로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말 이후 하락세를 지속해 지난 8월(연 2.92%) 1996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9월(3.02%)로 반등한 바 있다.

가계대출은 주 지표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저금리 안심전환대출 취급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하락(-0.01%포인트)하고, 전월의 고금리 중도금 대출 취급 효과 소멸 등으로 집단대출 금리가 하락(-0.13%포인트)한 영향을 받았다.

은행채 5년물(AAA) 금리는 지난 9월 1.54%에서 10월 1.64%로 한 달 사이 0.1%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의 경우, 대기업은 단기지표 금리 하락, 전월 고금리 대출 취급 효과 소멸 등의 영향으로 0.17%포인트 하락했다. 중소기업은 일부 은행의 저금리 대출 취급 등의 영향으로 0.11%포인트 하락했다.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기준 저축성수신금리는 연 1.55%로 전월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수신금리보다 대출금리 상승 폭이 크면서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1.65%포인트로 전월대비 0.09%포인트 축소됐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