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외선전매체 "금강산 南 시설 철거" 한목소리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1-27 09:34
"금강산관광지구에 볼품없이 들어선 남한시설 없앨 것."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27일 '보다 휘황할 조국의 내일을 그려본다'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밝히며 "우리 식의 현대적인 국제관광문화지구로 전변시키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민족끼리는 현재 건설 중인 양덕온천문화휴양지와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를 언급, 현대적인 문화휴양지로 개발될 것임을 기대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3일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한 뒤 연일 김 위원장 발언에 동조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지난 24일 조선의 오늘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새롭게 전변시키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고, 25일 통일신보는 '민족의 명산을 인민의 문화휴양지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남한 시설 철거를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남한 시설 철거와 관련해 서면 논의를 고집하며 우리 정부의 대면 협의 제안을 묵살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쪽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2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