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기술로 사회문제 해결한다”…숙명여대, WIC 해커톤 대회 개최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1-22 13:38
공학·비공학 전공 학생들 팀 이뤄…지역사회 상생과 지속가능한 성장 해법 모색 폐의약품 수거율 높이기 위한 서비스 등 IT기술 활용한 아이디어 발표
숙명여대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22일부터 23일까지 ‘2019 숙명 WIC 해커톤 powered by AWS’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해커톤 대회는 숙명여대가 지역사회와 쌓아온 지적 자산과 교육성과를 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지속가능한 모델을 제시하고자 기획됐다. ‘청파동 눈송이의 지속가능한 서울살이’를 주제로 숙대 재학생을 포함한 150명, 32개 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이달 초 팀을 구성해 약 3주간 사전교육과 코칭을 받고 있다. 후원사인 AWS는 AWS 기술을 활용하려는 학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AWS Cloud Essentials Day’ 교육을 실시했다. 대회 당일에는 한국 AWS 사용자 대학생 그룹 헬프데스크를 운영해 기술지원 할 예정이다.
 

[사진=숙명여대]

숙명여대는 각 팀 별로 코치를 배정해 참가자들의 아이디어를 지속 가능한 모델로 개선시켜 나가도록 지원하고, 최근 숙명여대와 여성 창업가 양성 협약을 체결한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우수팀에게 창업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회 참가자들은 지하철 이용문화 개선을 위한 예약 시스템, 노인을 위한 기억 배달 서비스, 폐의약품 수거율을 높이기 위한 서비스 등 시민의 삶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개선하는 아이디어를 사전에 제출한 상태이며 해커톤 대회를 통해 평가받는다. 대회 참가팀들의 아이디어 소개 영상은 숙명여대 대학혁신단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상작은 결과물의 체계성과 혁신성, 실현가능성을 각각 심사해 선정하며, 수상 결과에 따라 학교 내 AWS 클라우드 심화 교육, 일본 큐슈대와의 국제해커톤대회 참가, 창업 지원을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숙명여대의 공학교육 모델인 WIC(Women IN Engineering Intensive Course)해커톤 대회의 경험을 바탕으로 준비됐다. WIC 해커톤은 비전공자 대상 공학교육과정인 프라임 테크스쿨, 전공자 대상 심화교육과정인 WINE(Women In Engineering)프로그램 참여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숙명여대의 대표적 공학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참가자격을 타대생과 대학원생까지 확대하고, 사전 팀 빌딩과 교육으로 수준을 높이는 한편, 지속 가능한 아이디어에 대한 사후 육성 과정을 추가했다.

오중산 숙명여대 대학혁신단장은 “창업이라는 방식으로 학생들의 지식을 실제 사회에 적용해 나가는 독창적인 교육 모델로 숙명 WIC 해커톤대회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