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인도네시아 진출 눈앞

김선국 기자입력 : 2019-11-22 14:18
이노비즈협회-인니 협동조합 중소기업부 업무협약
국내 중소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1830명의 사장이 모인 이노비즈협회(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가 인도네시아 협동조합 중소기업부(KKUKM)와 손을 잡은 이후부터다. 

세계 최대의 도서국인 인도네시아의 주요 수입국은 중국, 싱가포르, 일본, 태국, 미국 순이며 한국은 6위다. 주요 교역 품목은 광물성 연료, 전기기기, 부품 등이 주를 이룬다. 주요 교역품목만 놓고 봐도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은 기술혁신형 한국 중소기업 입장에서 긍정적인 신호로 작용한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 회장과 까디르 인도네시아 협동조합 중소기업부 차관이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이노비즈협회]


이노비즈협회는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협동조합 중소기업부 대회의실에서 인니 협동조합 중소기업부와 양국의 무역 활성화, 중소기업 지원사업 발전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인도네시아 협동조합 중소기업부에서 기업 구조조정과 대외협력을 총괄하고 있는 까디르 차관을 비롯해 30여명의 전·현직 공무원이 참석했다. MOU에는 양 기관 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전략적 비즈니스 및 마케팅 분야의 협력과 중소기업 정부지원 정책 공동 연구, 양국 기업간 파트너쉽 증진을 위한 교류 프로그램 상설화 및 창업지원 등이 담겼다.

이노비즈협회는 지난해부터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기술교류 상담회를 현지에서 개최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40개의 한국기업이 인도네시아를 찾아 총 284개의 인도네시아 기업과의 미팅을 진행했다. 그 결과, 42건의 MOU와 약 300만 달러의 계약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자카르타 현지에 한-인니기술교류센터(Indonesia-Korea Technology Exchange Center)가 개소돼 인니 협동조합 중소기업부와 함께 양국 기업간 기술교류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MOU에 서명자로 참석한 인니 협동조합 중소기업부 까디르 차관은 “인니 정부가 우선적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산업은 관광업과 홈데코, 요식업, 의류제조업, 서비스업, 농업 등 6개 분야다”며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의 중소기업과의 교류 증진은 해당산업군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 회장은 “어느 국가라도 기업의 글로벌화가 최우선과제로 부각되고 있다”며 “인도네시아의 무궁한 자원과 인력, 한국의 혁신형 우수 기술이 결합할 수 있는 계기를 많이 만들어 양국의 기업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협동조합 중소기업부(Ministry of Cooperatives and SMEs)는 1930년부터 내무부 내에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을 관장하는 부서였다가 1945년에 독립한 국가 조직이다. 인도네시아 중소기업·협동조합 관련 정부 정책 개발이 주요 업무이며 기타 업무로는 중소기업 및 협동조합 분석, 평가, 프로그램 개발·개선,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사회적 역할 강화, 중소기업 및 협동조합 평가·자문 등이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