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LA 오토쇼서 SUV 콘셉트카 ‘비전 T’ 최초 공개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1-21 09:44

20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에서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가 플러그인 하이브

현대자동차는 20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Los Angeles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2019 Los Angeles Auto Show, 이하 LA 오토쇼)’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와 고성능 콘셉트카 ‘RM19’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20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콘셉트카 ‘비전 T’와 고성능 콘셉트카 ‘RM19’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비전 T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보여주는 일곱 번째 콘셉트카다. ‘입체적 상상력’과 ‘초월적 연결성’이라는 두 가지 테마를 디자인적으로 구현해냈다.

차량 외관 색상은 무광 그린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이며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충전구는 차량 우측(조수석) 후면부에 위치시켰다. 충전 시 충전구를 감싸는 조명이 점등돼 운전자가 충전되는 양을 즉각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모든 표면은 유기적으로 연결시켰다. 회사 측은 “이렇듯 끊김없이 연결된 면과 선들이 만들어내는 감각적 긴장감은 최상의 역동성을 만들어낸다”며 “이를 통해 현대차가 펼쳐 나갈 새로운 도심형 SUV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비전 T에는 한층 진화한 일체형 히든 시그니처 램프(그릴+헤드램프)가 적용됐다. 엔진 작동 시, 어두운 무광택 크롬빛의 램프가 반투명 거울처럼 작용해 차량 조명의 기능을 수행한다. ‘파라메트릭 에어 셔터 그릴’은 정지 상태에서는 그릴이 닫혀 있다가,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셔터가 움직이면서 역동적인 움직임을 강조한다. 공기역학을 고려해 연비효율을 높여주며 ‘기능’과 ‘디자인’을 동시에 노렸다.

RM19는 일반도로는 물론 서킷에서도 민첩한 핸들링이 가능한 고성능 콘셉트카다. 전장 4319mm, 전폭 1945mm, 전고 1,354mm의 차체에, 현대모터스포츠의 고성능 TCR 차량에 장착된 2.0 터보 GDI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 390마력(hp)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RM차량은 다양한 파워트레인과 성능수준을 시험해 볼 수 있는 다목적 기술 시험차량”이라며 “현대자동차는 이른바 ‘움직이는 연구소’라고 불리는 RM시리즈를 통해서 고성능 기술 개발에서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LA오토쇼에서 약 1690m2 (약 511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외에도 ‘아이오닉 일렉트릭ㆍ플러그인ㆍ하이브리드’, ‘코나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 등 친환경차, 벨로스터 N TCR 레이싱카 등 고성능모델 등 총 20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