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에 여야4당 일제히 '뜬금없다' 비판

박성준 기자입력 : 2019-11-20 16:26
민주당 "남루한 황 대표 명분에 국민들 동의 못할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여당의 패스트트랙 추진과 정부의 안보정책을 비판하며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한 가운데 여야 4당이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단식투쟁을 벌이는 명분과 타이밍이 적절치 않다는 것.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가 오늘 오후부터 돌연 단식에 들어간다고 한다. '국정실패'에 대한 항의 차원이라고 한다"라며 "황 대표의 남루한 '명분'에 동의해줄 국민이 몇 명이나 될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의 단식은 떼쓰기, 국회 보이콧, 웰빙 단식 등만 경험한 정치 초보의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은' 조바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 대변인은 "정작 민생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 이다. 국민이 부여한 입법권을 정쟁에만 사용하니, 어린이 안전 관련 법안도, 고위층의 부패를 막을 공수처 법안도, 52시간제 보완 법안도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의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의 단식을 뜬금없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의 단식은 국민의 꽉 막힌 가슴을 더 답답하게 만들고 있다. 황교안 대표의 단식은 명분도 당위성도 없다"라며 "작년 이맘쯤 국민들의 조소를 받았던 5시간 30분씩 릴레이단식이 오버랩되는 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 난맥이나 지소미아 연장이 황교안 대표 한 명의 단식으로 해결될 수 있는 성질의 문제도 아니다"라며 "총리까지 역임하면서 국정을 담당했던 황 대표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다. 자신의 리더십 위기에 정부를 걸고넘어져서 해결하려는 심산을 국민들도 잘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님이 단식에 돌입 한다네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강행 처리하려는 데 대한 항의 차원이라는데, 정말 걱정되어서 말씀드려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이건 대표님 단식으로 되돌릴수 없는 일입니다. 오히려 원내를 잘 다스려서 제정당과 제대로 된 협상을 이끄셔야 하지요"라며 "이미 국회법 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일을 어떻게 막으시겠다는 건지요. 날도 너무 추워지고, 끝도 없는 일입니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습니다.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습니다"라고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을 시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