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운항정지' 737맥스 신규 수주"-WSJ

조아라 기자입력 : 2019-11-20 06:37
아스타나 항공 등 총 50대 구매 계약
지난해 잇단 추락 참사로 운항이 정지된 보잉사의 '737맥스'가 50대 신규 수주에 성공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의 아스타나 항공은 이날 양해각서(MOU)를 통해 보잉으로부터 737맥스 30대를 구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 거래 규모는 36억달러(약 4조1994억원)에 이른다.

또한 보잉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국제에어쇼에서 737맥스 20대를 수주하는 합의에 서명했다. 거래 금액은 23억달러 규모다. 보잉으로부터 737 맥스를 구매키로 한 항공사의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는 추락 참사 여파에 기존 주문분에 대한 인도 연기나 주문 취소 사태 이후 나온 신규 주문이어서 주목된다.

지난 6월 보잉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파리에어쇼에서 브리티시항공 등의 지주회사인 IAG에 보잉 737맥스를 최대 200대까지 판매한다는 가계약서에 서명했다.

737맥스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과 올해 3월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를 낸 기종이다. 이후 지난 3월부터 미국을 비롯한 40여개국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현재 보잉은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으로 불리는 자동 실속(失速) 방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완료하고 연방항공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보잉 737맥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