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올림픽'서 논문 1위

김지윤 기자입력 : 2019-11-18 18:23
삼성전자 경영진, 전사적 참여 독려 한국, 35편으로 2위···역대 최고 기록 중국, 23편으로 대만·​일본 제치고 3위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국제고체회로학회(ISSCC)' 학술대회에서 13편의 논문이 채택되며 세계 기관 순위 1위를 기록했다. 

ISSCC는 '반도체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글로벌 학회로, 세계에서 반도체 집적회로 시스템 분야 학회 가운데 가장 권위를 인정받는다. 삼성전자의 기여에 힘입어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총 35편의 논문이 선정되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주도하는 한국의 반도체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ISSCC는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2월16일부터 2월20일까지 닷새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ISSCC 2020'에서 한국의 논문이 지난해(25편) 대비 40% 늘어난 총 35편이 발표된다고 밝혔다. 채택규모는 미국(71편)에 이은 2위다.

ISSCC에 따르면 이번 학회에는 총 629편의 논문이 제출됐고 그 중 32.1%인 198편의 논문이 채택됐다. 전체 채택 논문 중 한국의 비중은 지난해 13%에서 올해 18%로 늘었다. 

한국의 이같은 선전에는 삼성전자의 기여가 컸다. 삼성전자는 13편이 채택돼 기관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에 채택된 논문 수(7편)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전년도 기관순위 1위를 차지했던 인텔은 7편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공동 5위를 기록한 바 있다. SK하이닉스는 이번에 2편이 채택됐다.

삼성전자의 논문 주제도 다양하다. 주력인 메모리 분야에서는 광대역폭(HBM) 메모리 기술을 소개한다. 공기 질 관리용 초소형 가스센서 기술도 발표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등 삼성전자 주요 경영진이 ISSCC에 삼성 기술을 소개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뿐 아니라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홍콩·마카오 포함)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중국은 23편 논문으로 대만, 일본을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